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대한민국 11년 만에 이란에 승리하며 조1위 확정

주장 손흥민이 전반이 끝나기 직전 대포알 중거리 선제골로 승리의 기운을 대한민국 쪽으로 가져왔습니다. 그리고 부주장 김영권이 후반전 추가골을 터뜨리며 2-0으로 승리를 확정 지었습니다. 

EJ Monica Kim 기자
촬영 2022 Getty Images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11년 만에 이란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7승 2무(승점 23)로 A조 1위로 올라섰습니다.

대한민국은 2011년 아시아축구연맹 (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이란에 1-0 승리를 차지한 이후 '무승'을 이어갔고, 월드 클래스 주장 손흥민을 앞세워 무승의 늪에서 빠져나왔습니다. 그리고 부주장 김영권(DF)이 후반 18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켜 2-0을 만들었고, 무려 17년 만에 홈에서 이란을 상대로 두 골 차로 승리했습니다. 대한민국은 2005년 10월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서 이란을 2-0으로 꺾었습니다.

주장 손흥민에 이어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대표팀 부주장 김영권(19번)
촬영 2022 Getty Images

손흥민은 경기 종료 후 인터뷰에서 "항상 최종예선을 준비하면서 이란이 발목을 잡았어요,"라고 말하며 이어서 "이란은 아시아에서 상당히 강한 팀인데 우리가 더 좋은 팀이라는 것을 보여줄 수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라고 말했습니다.

대표팀의 에이스는 이번 월드컵 최종 예선 홈-원정 경기에서 이란을 상대로 득점포를 모두 가동시키며,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에서 두 골을 성공시킨 박지성 이후 13년 만에 선배가 세운 기록을 달성했습니다. 박지성은 2009년 당시 1958년 이후 처음으로 이란 전 2경기 연속골을 성공 시킨 선수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손흥민은 자신의 중거리 골에 대해 슈팅은 너무 잘 맞았지만 골키퍼가 막아도 이상할게 없던 골이기에 운이 좋아서 들어갔다며 언제나 그랬듯이 겸손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전반 막판에 골을 넣은 것이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 승리로 이어진 것 같아요. 오늘 많은 팀원들이 도와줘서 좋은 경기를 한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의 주장은 부상 등으로 4개월 여만에 대표팀에 복귀했으며, 홈 경기를 찾아준 6만 4천여명의 관중에게도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습니다.

"다시 축구하는 모습, 함께 행복해하는 모습, 팬들과 같이 좋아하는 모습을 상당히 기대했어요. 평일에 많은 관중분들이 와줘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도움준데 대해 너무 감사드립니다."

서울 월드컵경기장의 6만 4천여 관중
촬영 2022 Getty Images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오늘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10회 연속 본선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했습니다. 벤투호는 아랍에미리트(UAE)와 카타르 월드컵 예선 최종전을 위해 26일 밤 (토요일) 두바이로 출국합니다.

경기 결과

대한민국 2 - 0 이란

손흥민 (45분+2)

김영권 (63분)

라인업

대한민국 (4-3-3)

GK: 김승규

DF: 김태환, 김민재 (79분 교체 박지수), 김영권, 김진수

MF: 권창훈, (87분 교체 권경원), 정우영, 이재성

FW: 황희찬, 황의조 (67분 교체 조규성), 손흥민

이란 (4-5-1)

GK: 아미르 아베드자데

DF: 바히드 아미리 (88분 아미르후세인 후세인자데), 쇼자 카릴자데 (42분 교체 아레프 골라미), 아마드 노우롤라히, 알리 골리자데, 호세인 카나니

MF: 에산 하지사피 (64분 교체 알라햐르 사이야드마네시), 밀라드 모함마디 (46분 교체 메흐디 메흐디푸르), 마지드 호세이니

FW: 사르다르 아즈문 (88분 교체 카림 안사리파르드), 오미드 누라프칸

올림픽의 감동을 최대한 즐기는 방법!

라이브 스포츠 이벤트 무료 시청. 오리지널 시리즈 무제한 감상. 독점 올림픽 소식 및 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