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 유영 - 베이징 2022 동계 올림픽 다시보기

유영은 로잔 2020 유스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기대주로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올림픽 무대에서 한국 여자 선수 최초로 트리플 악셀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유영의 감동적인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다시 한번 감상해보세요. 

촬영 2022 Getty Images

유영은 베이징 2022 프리스케이팅에서 영화 ‘레미제라블’의 사운드트랙(OST)을 선곡해 한층 더 성숙한 연기력을 선보였습니다. 이 곡은 자신의 롤모델 김연아가 2010-11시즌 이후 1년 8개월 만에 복귀한 시즌의 프리스케이팅에서 사용했던 배경 음악이기도 합니다. 유영은 이틀 전 치러진 쇼트프로그램 이어 프리스케이팅에서도 첫 점프로 트리플 악셀을 뛰었습니다. 큰 실수 없이 착지했지만, 회전 수 부족으로 감점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프로그램의 마지막까지 점프와 스텝을 안정적으로 소화했고, 프리스케이팅에서 받은 142.75점에 쇼트프로그램의 70.34점을 더하여 합계 213.09점으로 기록했습니다. 유영은 이번 베이징 대회 이후 트리플 악셀의 안정화에 집중하겠다고 밝히는 동시에 쿼드(4바퀴) 점프에 대한 포부도 살짝 내비쳤습니다.

유영의 프리스케이팅은 3:04:49부터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이 영상은 미국에서 3월 2일 (00:01 PST|03:01 EST)부터 시청 가능합니다.

피겨스케이팅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피겨스케이팅 관련 소식, 동영상, 동계 올림픽 하이라이트 등 다양한 정보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