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ic Channel

Olympic Channel에서 피겨 스케이팅 관련 오리지널 필름과 시리즈를 시청하고, 과거의 대회를 다시 느껴보고 감상하세요

역사:

피겨 스케이팅

피겨 스케이팅은 얼음 위를 돌아다니는 실용적인 방법에서 시작해 오늘날 예술과 스포츠가 우아하게 결합한 종목으로 발전했습니다.

초기의 개척자들

네덜란드인은 틀림없이 초기 스케이트의 개척자였습니다. 스케이트의 역사는 13세기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네덜란드 사람들은 마을에서 마을까지 소식을 전하기 위해 운하 위를 스케이트를 이동했습니다. 스케이트는 결국 운하를 매개로 잉글랜드까지 퍼졌습니다. 곧이어 인공 링크가 탄생하기 시작했고, 첫 번째 클럽이 설립되었습니다. 영국의 몇몇 왕, 마리 앙투아네트, 나폴레옹 3세 그리고 독일 작가 요한 볼프강 폰 괴테도 열정적인 스케이터로 알려져 있습니다.

강철 스케이트와 발레

피겨 스케이트가 발전한 데에는 두 명의 미국인의 역할이 컸습니다. 1850년, 필라델피아 출신의 에드워드 부쉬넬은 강철날이 달린 스케이트를 선보였고, 이 스케이트를 통해 복잡하면서도 멋진 동작과 턴이 가능해지면서 피겨 스케이팅의 혁신이 시작되었습니다. 1860년대 비엔나에 살았던 발레 마스터 잭슨 하인즈는 피겨 스케이팅에 우아함을 더하기 위해 발레와 춤의 요소를 도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