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소식: 호주의 자카라 앤서니 금메달 획득, 베이징 2022 프리스타일 스키 - 여자 모굴

베이징 2022 프리스타일 스키 여자 모굴 결승전에서 호주의 앤서니 자카라가 미국의 제일린 커프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촬영 2022 Getty Images

2월 6일 일요일 겐팅 스노파크에서 열린 베이징 2022 동계 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여자 모굴 결승전에서 오스트레일리아의 자카라 앤서니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자카라 앤서니는 오스트레일리아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모굴 금메달을 획득한 여자선수가 되며 역사를 썼습니다.

자카라 앤서니는 두 번째 올림픽 출전인 이번 대회 결선 모든 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었습니다. 자카라 앤서니는 독보적으로 어려운 동작을 해내며, 차원이 다른 경기력을 보여주었고, 결국 83.09점을 획득해 정상에 올랐습니다.

미국의 제일린 커프는 80.28점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ROC의 아나스타샤 스미르노바가 77.72점으로 동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앤서니는 "금메달이 계획이었기 때문에, 계획대로 잘 진행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스스로가 너무 앞서가지 않으려고 하는 과정이 꽤나 쉽지는 않았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끊임없이 자신을 그 순간으로 되돌리고, 한 번에 한 걸음씩 나가도록 해야하는데, 그게 말처럼 쉬운 건 아니니까요."

인상적인 공중동작

세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는 앤서니는 대회 내내 인상적이었지만, 마지막까지도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상단 점프에서 720 그랩을 성공했고, 하단 점프에서는 백플립을 성공시키며 27.63초에 코스를 주파했습니다.

카우프는 앤서니 바로 앞 순위에서 경기를 펼쳤고, 앤서니가 출전하기 전까지 80.28점으로 1위에 올랐습니다.

카우프의 기록도 만만치 않았지만, 모든 라운드에서 80점 이상을 기록한 앤서니를 넘어서기엔 약간 부족했습니다.

앤서니는 경기 후 "정말 놀라웠습니다. 이 코스에서 최고의 레이스였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스키를 탈 수 있는 제 자신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을 해내야 하는 진정한 멘탈 게임입니다. 저는 정말로 제가 특별하다고 생각했던 목표를 이뤄낼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말로 할 수 있는 일들을 정말로 열심히 했습니다."

베이징 대회를 앞두고 우승후보로 꼽혔던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의 페린 라퐁은 77.36점을 기록했고, 일본의 10대 천재 카와무라 안리는 77.12점을 획득해 각각 4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최종결과 - 프리스타일 스키 여자 모굴

1 자카라 앤서니 (호주) 83.09
2 제일린 커프 (미국) 80.28
3 아나스타샤 스미르노바 (ROC) 77.72

프리스타일스키의 매력에 빠지셨나요? 마음껏 즐겨보세요.

프리스타일스키 관련 소식, 동영상, 동계 올림픽 하이라이트 등 다양한 정보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