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 "잠깐 반짝하다가 사라지는 스타가 아니라 오래 기억에 남는 영웅이 되고 싶어요"

22살 황대헌이 베이징2022에서 어둠 속을 잠시 헤맸지만, 결국 가장 빛나는 쇼트트랙 '별'이 됐습니다. 황대헌이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 여정에 대해 Olympics.com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EJ Monica Kim & Marina Dmukhovskaya 기자
촬영 2022 Getty Images

4년 전 대한민국의 미래로 주목받았던 황대헌베이징 2022 동계 올림픽에 출전해 압도적인 레이스로 남자 1500m에서 자신의 첫 금메달을 거머쥐며 올림픽 챔피언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그는 남자 5000m 계주에서도 12년 만의 은메달 획득에 기여하며, 대한민국 남자 쇼트트랙의 새 시대를 열었습니다.

Olympics.com: 평창 2018이 끝나고 4년 뒤 베이징 대회를 생각했을 때 세웠던 목표와, 현재 베이징에서 이뤄낸 것들과 비교해 주세요.

황대헌: 평창 올림픽은 아무래도 아쉬운 게 많았지만, 그 점이 저를 더 성장시켜 준 계기가 됐고, 아쉬운 결과지만 그래도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이라는 성적이 나왔어요. 그 은메달이 지금의 저를 있게 해줬고, 또 제가 성장할 수 있게 해줬어요. 그래서 은메달을 따고, 저는 그때 ‘그래 이제 시작이다’라는 마음으로 4년 동안 계속해서 이 무대를 위해 준비를 해왔어요.

Olympics: 4년 동안 여러 가지 힘든 일이 많으셨는데, 멘탈 관리는 어떻게 했나요.

황대헌: 저는 조금 힘들어도 어떻게든 긍정적인 마인드로 계속해서 바꿔나가려고 노력을 해요. 뭐 안 좋은 일이 있어도, 오히려 '이 일이 없었다면...'라고 생각하죠. 또 너무 잘 풀리다 보면 뒤에 안 좋은 일들이 생길 수 있어서, 앞에서 좀 안 풀려도 '뒤에 가면 더 좋은 일이 있겠지'라는 마음으로 준비를 했어요.

올림픽 오륜기와 황대헌
촬영 2022 Getty Images

Olympics: 올림픽에 두 번째 참가인데, 올림픽은 왜 특별한가요?

황대헌: 스페셜하죠. 우선 이 '올림픽'이라는 단어가 저희 같은 운동선수에게는 꿈의 무대잖아요.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4년 동안 꾸준히 준비해서 여기에 나오기 때문에, 무엇보다 특별하고 소중한 대회인 거 같아요. 그래서 지금도 이 자리에 있다는 게 많이 행복하고,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아요.

대한민국 쇼트트랙 주장 곽윤기와 에이스 황대현

Olympics: 곽윤기 선수랑 10살 차이 나는데, 더 형 같아요. ‘브로맨스’의 비결이 뭔가요?

황대헌: 네? 제가 형 같다고요? (웃음) 사실 10살 차이가 나이로 봤을 때는 큰 차이인데요, 근데 윤기형이 어떻게 보면 가끔은 친구 같고, 가끔은 선배로서 잘 챙겨주는 등 이런 밸런스 조절을 잘해줘서 그런 것 같아요. 팀 분위기도 그렇고요. 우리 팀원들이 단단히 잘 뭉치는 거 보면, 주장으로서 정말 좋은 형이에요. 근데 너무 친구 같기도 하고... 또 너무 귀여워요. 그래서 그런 '브로맨스'가 있지 않았나 싶어요.

Olympics: 베이징 2022에서 벌써 많은 걸 이루었는데, 이제 또 다른 동기 부여가 있나요?

황대헌: 사실 4년이라는 시간과 노력을 여기 베이징 올림픽에 다 쏟아부었잖아요. 그래서 이제 쉬어 가면서, 제가 어떻게 운동을 했고, 어떤 선수였는지 돌아보면서 생각을 해봐야 될 것 같아요. 그렇지만 계속해서 성장하면서 발전해 나가는, 또 엄청 노력하는 선수가 돼서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아요.

대한민국 쇼트트랙 영웅 황대헌
촬영 2022 Getty Images

Olympics: 마지막 질문입니다. 어떤 선수로 기억되고 싶나요?

황대헌: 이 쇼트트랙이라는 종목을 이야기했을 때 제 이름이 기억됐으면 좋겠어요. 다들 잘 했을 때, ‘스타’라고 부르잖아요. ‘슈퍼스타’. 근데 별처럼 잠깐 반짝하다가 사라지는 게 '스타'라고 생각해요. 반면 영웅들은 기억에 남잖아요. 그래서 저는 그렇게 기억되고 싶어요.

전세계인들이 쇼트트랙을 정말 즐겨주시고, 많이 사랑해 줬으면 좋겠어요.

베이징 2022를 다시 감상하세요

베이징 2022 동계 올림픽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 하이라이트, 다시보기를 시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