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 사도프스키 시노트 '항상 나 자신과 경쟁해왔습니다'

평창 2018 빅에어 동메달리스트 조이 사도프스키 시노트는 두 번째 출전하는 이번 올림픽에는 다른 마음가짐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20세인 시노트는 "지난 올림픽을 돌이켜보면, 저는 조금 약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지금 정확히 제가 원하는 지점에 있고, 제가 원하는 바를 이뤄내고자 하는 열정이 큽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조이 사도프스키 시노트 '항상 나 자신과 경쟁해왔습니다'

평창 2018 빅에어 동메달리스트 조이 사도프스키 시노트는 두 번째 출전하는 이번 올림픽에는 다른 마음가짐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20세인 시노트는 "지난 올림픽을 돌이켜보면, 저는 조금 약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지금 정확히 제가 원하는 지점에 있고, 제가 원하는 바를 이뤄내고자 하는 열정이 큽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