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탁구 신동 헨드 자자 "꿈을 향한 첫 걸음을 내디뎠습니다"

12세의 헨드 자자는 도쿄 2020 최연소 선수였고, 계속 더 많은 역사를 쓰고자 합니다. 그녀는 "올림픽 챔피언이자 월드 챔피언이 되고 싶습니다. 꿈을 이룰때까지 계속 나아갈 겁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시리아 탁구 신동 헨드 자자 "꿈을 향한 첫 걸음을 내디뎠습니다"

12세의 헨드 자자는 도쿄 2020 최연소 선수였고, 계속 더 많은 역사를 쓰고자 합니다. 그녀는 "올림픽 챔피언이자 월드 챔피언이 되고 싶습니다. 꿈을 이룰때까지 계속 나아갈 겁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