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콤, 인생을 바꾼 올림픽 메달 그리고 또 메달을 원하는 이유

"20년 동안 복싱 현역 생활을 하는건 쉽지 않은 일" - 인도 출신 6회 월드 챔피언이자 올림픽 복싱 동메달리스트 망테 "메리" 콤은 도쿄 2020을 향해 여전히 자신을 몰아붙이고 있습니다. 요르단 암만의 복싱 예선 대회에 참가한 그녀는 이렇게 말했고, 어머니인 그녀는 소외계층의 소년 소녀들이 스포츠의 꿈을 추구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메리 콤, 인생을 바꾼 올림픽 메달 그리고 또 메달을 원하는 이유

"20년 동안 복싱 현역 생활을 하는건 쉽지 않은 일" - 인도 출신 6회 월드 챔피언이자 올림픽 복싱 동메달리스트 망테 "메리" 콤은 도쿄 2020을 향해 여전히 자신을 몰아붙이고 있습니다. 요르단 암만의 복싱 예선 대회에 참가한 그녀는 이렇게 말했고, 어머니인 그녀는 소외계층의 소년 소녀들이 스포츠의 꿈을 추구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