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소식:  수이밍 금메달 획득, 베이징 2022 스노보드 - 남자 빅에어

중화인민공화국 수이밍이 베이징 2022 스노보드 남자 빅에어 올림픽 챔피언에 등극했습니다. 

촬영 2022 Getty Images

수이밍이 1,2차 시기에 더블 1800을 선보이며 베이징 2022 동계 올림픽 대회 스노보드 남자 빅에어에서 금메달을 거머줬습니다. 이로써 2004년생 수이밍은 올림픽 빅에어에서 메달을 딴 사상 최연소 스노보드 선수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리고 그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최초의 중국 스노보드 선수가 됐습니다.

"이 순간은 저와 저희 가족에게 정말 특별해요. 우린 이 순간을 오래 꿈꿔왔고, 드디어 이뤄졌어요. 이번 대회는 저의 첫 번째 올림픽이기 때문에, 그냥 즐기고 싶었어요. 이 모든 건 스노보드 타기 위한 것이고, 제가 사랑하는 일이니까요." (수이밍)

지난 7일 수이밍은 베이징 2022 남자 슬로프스타일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중국에 사상 첫 슬로프스타일 올림픽 메달을 안겨줬습니다.

은메달은 1-3차기에서 안정된 경기력을 보여준 노르웨이의 몬스 로이슬란이 차지했습니다. 로이슬란은 4년 전 평창 대회에 출전했지만, 흉골 골절과 인대 파열로인해 슬로프스타일에서 최종 12위를 기록했습니다.

"아직도 아드래날린이 솟구치고 있어요. 가족들에게 이 감정들과 저를 놀라게 한 모든 것을 전화로 전할 수 있을 때까지 못 기다리겠어요. 오늘 시상대에 오를 거라고는 기대하지 않았어요." (몬스 로이슬란)

캐나다의 맥스 패럿은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패럿은 지난 주 겐팅 스노파크에서 암투병을 이겨내고 슬로프스타일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1차 시기를 마치고 굉장히 실망했어요. 그래도 잘 마쳐서 정말 다행이에요. 금메달 두 개를 따는 건 저에게 있을 수 없는 일이었네요." (맥스 패럿)

베이징 2022 스노보드 - 남자 빅에어

금: 수이밍 (중화인민공화국): 182.50

은: 몬스 로이슬란 (노르웨이): 171.75

동: 맥스 패럿 (캐나다): 170.25

최종 순위

금: 수이밍 (중화인민공화국): 182.50

은: 몬스 로이슬란 (노르웨이): 171.75

동: 맥스 패럿 (캐나다): 170.25

스노보드 팬이신가요? 마음껏 즐겨보세요.

스노보드 관련 소식, 동영상, 동계 올림픽 하이라이트 등 다양한 정보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