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소식: 포티어스 금메달 획득, 베이징 2022 프리스타일 스키 - 남자 하프파이프

베이징 2022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하프파이프 종목에서 뉴질랜드의 니코 포티어스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뒤이어 미국의 데이비드 와이즈와 알렉스 페레이라가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습니다.

촬영 2022 Getty Images

토요일 오전 장자커우 겐팅 스노파크에서 열린 베이징 2022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하프파이프 종목에서 뉴질랜드의 니코 포티어스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만 16세 91일의 나이에 평창 2018 대회에 출전해 동메달을 획득하며 뉴질랜드 역사상 가장 어린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기록된 포티어스는 같은 날 조이 사도프스키-시노트가 작성했던 만 16세 353일의 최연소 기록을 경신한 바 있습니다.

현재 세계 챔피언인 그는 14살 때 트리플 코크 1440을 성공시킨 가장 어린 선수가 되기도 했습니다. 함께 출전한 친형 미겔 포티어스는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11위에 올랐습니다.

미국의 데이비드 와이즈는 은메달을 차지했는데요, 그는 소치 2014와 평창 2018에서 올림픽 하프파이프 2연패를 기록한 선수입니다. 통산 35번의 월드컵에 출전해 7번의 우승 포함 17번 시상대에 올랐습니다.

동메달을 획득한 알렉스 페레이라는 평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올 시즌 월드컵에서는 한 번 우승을 차지했고 두 번 준우승을 기록했습니다.

최종 순위

금메달: 니코 포티어스 (뉴질랜드) 93.00

은메달: 데이비드 와이즈 (미국) 90.75

동메달: 알렉스 페레이라 (미국) 86.75

프리스타일스키의 매력에 빠지셨나요? 마음껏 즐겨보세요.

프리스타일스키 관련 소식, 동영상, 동계 올림픽 하이라이트 등 다양한 정보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