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크로스비의 링크 안팎의 모습을 닮고 싶은 오웬 파워

그는 이미 드래프트 1순위로 선발된 선수이며 월드 챔피언입니다. 그리고 오웬 파워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될 기회를 잡았습니다. 오웬 파워는 학창시절에 여러 운동을 경험했고, 버팔로 세이버스에 입단하는 대신 미시건 대학에 남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런 결정의 배경을 설명한 파워는 시드니 크로스비가 "링크에서 떨어져 있는 방식"을 존경한다고 말했습니다.

시드니 크로스비의 링크 안팎의 모습을 닮고 싶은 오웬 파워

그는 이미 드래프트 1순위로 선발된 선수이며 월드 챔피언입니다. 그리고 오웬 파워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가 될 기회를 잡았습니다. 오웬 파워는 학창시절에 여러 운동을 경험했고, 버팔로 세이버스에 입단하는 대신 미시건 대학에 남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런 결정의 배경을 설명한 파워는 시드니 크로스비가 "링크에서 떨어져 있는 방식"을 존경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