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일리 험프리스: 베이징 2022 메달 모먼트

케일리 험프리스는 베이징 2022에서 처음 올림픽 정식종목이 된 모노봅 사상 최초의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험프리스는 봅슬레이 여자 두 번째 종목이 올림픽 정식종목이 되도록 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했던 인물 중 하나였습니다. 험프리스의 뒤를 이어 미국의 팀동료 엘라나 메이어스 테일러가 은메달을 획득했고, 캐나다의 크리스틴 데 브루인은 동메달을 차지했습니다. 험프리스는 밴쿠버 2010과 소치 2014 여자 2인승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평창 2018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앞서 획득한 메달은 모두 캐나다 대표로 획득했으며, 베이징에서는 케이샤 러브와 한 조를 이뤄 7위에 머물렀습니다.

케일리 험프리스: 베이징 2022 메달 모먼트

케일리 험프리스는 베이징 2022에서 처음 올림픽 정식종목이 된 모노봅 사상 최초의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험프리스는 봅슬레이 여자 두 번째 종목이 올림픽 정식종목이 되도록 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했던 인물 중 하나였습니다. 험프리스의 뒤를 이어 미국의 팀동료 엘라나 메이어스 테일러가 은메달을 획득했고, 캐나다의 크리스틴 데 브루인은 동메달을 차지했습니다. 험프리스는 밴쿠버 2010과 소치 2014 여자 2인승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평창 2018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앞서 획득한 메달은 모두 캐나다 대표로 획득했으며, 베이징에서는 케이샤 러브와 한 조를 이뤄 7위에 머물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