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에 복귀하는 자메이카 남자팀 "우리는 영화 이상입니다"

자메이카 드라이버인 션웨인 스티븐스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제한조치가 발효되자, 베이징 2022 출전권을 획득하기 위한 노력에 창의력을 발휘해 길에서 미니를 미는 훈련을 했습니다. 이런 노력이 효과를 보아, 자메이카 봅슬레이 팀은 남자 2인승과 남자 4인승에서 출전권을 획득했습니다. 자메이카 봅슬레이 팀은 나가노 1998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고, '쿨러닝'의 기억을 떠올리게 했습니다. 스티븐스는 셸리-앤 프레이저 프라이스 같은 최고의 스프린터가 합류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면서, 4인승 봅슬레이에서 레이스하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를 묘사했습니다.

올림픽에 복귀하는 자메이카 남자팀 "우리는 영화 이상입니다"

자메이카 드라이버인 션웨인 스티븐스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제한조치가 발효되자, 베이징 2022 출전권을 획득하기 위한 노력에 창의력을 발휘해 길에서 미니를 미는 훈련을 했습니다. 이런 노력이 효과를 보아, 자메이카 봅슬레이 팀은 남자 2인승과 남자 4인승에서 출전권을 획득했습니다. 자메이카 봅슬레이 팀은 나가노 1998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고, '쿨러닝'의 기억을 떠올리게 했습니다. 스티븐스는 셸리-앤 프레이저 프라이스 같은 최고의 스프린터가 합류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면서, 4인승 봅슬레이에서 레이스하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를 묘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