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스타샤 타스 파고니스 "약해지는 것도 괜찮습니다"

팀 USA 파라 수영선수 아나스타샤 타스 파고니스는 14세 때 유전적 요인과 자가면역 망막증으로 시력을 완전히 잃었습니다. 그녀는 "수영은 나에게 행복한 공간입니다. 수영은 내가 자유로움을 느끼는 곳이에요"라고 말합니다. 17세인 아나스타샤는 소셜미디어 팔로워가 200만명이 넘고, 많은 소녀들의 롤모델입니다. "나는 사람들이 '네가 진정으로 내 인생을 바꿔놓았어'라는 말을 하는 걸 사랑합니다."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아나스타샤 타스 파고니스 "약해지는 것도 괜찮습니다"

팀 USA 파라 수영선수 아나스타샤 타스 파고니스는 14세 때 유전적 요인과 자가면역 망막증으로 시력을 완전히 잃었습니다. 그녀는 "수영은 나에게 행복한 공간입니다. 수영은 내가 자유로움을 느끼는 곳이에요"라고 말합니다. 17세인 아나스타샤는 소셜미디어 팔로워가 200만명이 넘고, 많은 소녀들의 롤모델입니다. "나는 사람들이 '네가 진정으로 내 인생을 바꿔놓았어'라는 말을 하는 걸 사랑합니다."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