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여자 배구 첫 번째 금메달

세계 랭킹 1위 미국이 브라질을 꺾으며 올림픽 챔피언에 등극했고, 세르비아는 대한민국과의 경기에서 은메달을 가져갔습니다.

촬영 2021 Getty Images

8월 8일,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결승전에서 세계 랭킹 1위 미국이 브라질을 세트스코어 3-0 (25-21 25-20 25-14)으로 꺾고 첫 올림픽 금메달을차지했습니다. 브라질은 홈에서 열린 리우 2016에서 시상대에 오르지 못한 이후 이번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가져갔습니다. 

미국은 가장 최근의 런던 2012까지 은메달만 세 번 따낸 팀이었고, 리우 2016에서는 세르비아에게 준결승에서 지며 3위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준결승에서 세르비아를 세트스코어 3-0으로 잡아내며 모든 것을 바로잡기 시작했습니다. 

주장 조던 라슨은 2012 런던 올림픽 은메달 팀의 일원이었고, 5년 전 동메달을 따낸 팀에도 있었으며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코트 위에서의 리더쉽과공수에서 보여주는 강력한 플레이로 미국 대표팀의 중심이 되어줬습니다. 

리슨과 미들 블록커 폴루크 아킨라데와 군더슨은 모두 세 번째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로, 커리어 마지막 올림픽 경기에서 올림픽 메달 금, 은, 동 세트를완성해냈습니다. 

이 승리로 미국의 감독 카치 키랄리는 중국의 랑핑 감독에 이어 두 번째로 선수 시절 금메달과 감독으로 금메달을 모두 경험한 인물이 되었습니다. 키랄리는1984, 1988 올림픽에서 인도어 금메달을, 그리고 1996 애틀랜타에서는 비치발리볼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한편, 세르비아는 두 대회 연속으로 여자 배구 메달을 가지고 귀향하게 되었습니다.  

8월 8일 일요일 오전에 열린 경기에서 세르비아는 한국을 세트스코어 3-0으로 꺾었고, 2016 리우 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딴 이후 두 번째 메달을차지했습니다.

올림픽의 감동을 최대한 즐기는 방법!

라이브 스포츠 이벤트 무료 시청. 오리지널 시리즈 무제한 감상. 독점 올림픽 소식 및 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