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 가솔이 말하는 2022 NBA 파이널: "저는 워리어스를 더 좋아하지만, 보스턴에게 기회는 있어요"

스페인 농구 레전드 파우 가솔이 수도 마드리드에 위치한 Olympic Channel Service (OCS) 본부에 방문해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보스턴 셀틱스의 2022 NBA 결승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재밌는 경기가 될 거예요."

Marta Martín 기자
촬영 2012 Getty Images

파우 가솔은 올림픽 정신의 가치를 가장 잘 대표하고 있는 선수 중 한 명입니다.

그는 코트 안팎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선수입니다. 가솔은 올림픽 5회 출전에 빛나는 농구 레전드이며, 총 세 개의 메달(베이징 2008 및 런던 2012 은메달, 리우 2016 동메달)을 거머줬습니다.

가솔은 도쿄 2020 올림픽 대회를 끝으로 은퇴를 발표하며 코트를 떠났지만, 현재는 코트 밖에서 아버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선수위원, 유니세프 친선대사, 소아비만 근절 캠페인에 앞장서고 있는 비영리단체 '가솔 재단'의 창립자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스페인 농구 스타는 5월 31일(스페인 현지시간) Olympic Channel Services 본부를 방문해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을 만났습니다.

또한, 그는 팟캐스트를 녹음하기 위해 들린 스튜디오에서 현역 은퇴 발표, 그 이후의 삶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을 뿐 아니라 한국 시간으로 6월 3일부터 시작하는2022 미국프로농구(NBA) 결승에 대해 예측하기도 했습니다.

파우 가솔이 예측하는 NBA 우승 팀

가솔은 "저는 워리어스를 더 좋아해요,"라고 말하며 골든스테이트의 편을 들었습니다.

그는 "왜냐하면 그들은 경험이 많고, 다 수준 높은 플레이를 하죠. 몸 상태도 좋아요. 그들을 이기는 건 굉장히 어려울 거예요,"라고 했습니다.

"만약에 그들을 꺾을 수 있는 팀을 생각해 보면, 전 보스턴에게 기회는 있다고 봐요. 그들 또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잘 갖춰진 팀이에요. 그리고 재능 있는 선수들도 많고요. 그렇다고 해도 저는 여전히 워리어스가 우세하다고 봐요."

가솔의 예측은 그 자신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것이기도 합니다. 그는 NBA 2회 우승을 경험해봤지만, 2008년 레이커스에 합류했을 때, 보스턴 셀틱스에 패하며 우승의 기쁨을 다음 시즌으로 미뤄야만 했습니다.

그는 "결승에 안착하면, 거의 생에 한 번뿐인 기회가 찾아온 거 같죠. 셀틱의 많은 선수들이 아마도 처음으로 결승전에서 플레이하는 거라고 예상해요. 생에 첫 결승전에서 성공을 거두는 건 굉장히 어려운 일이에요”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워리어스가 조금 더 우세하고, 게다가 그들은 홈경기를 치르는 이점이 있죠."

 가솔은 올해 초 골든스테이트와 미래의 직책으로 연결된 적이 있기에, 그가 워리어스를 지지하는 모습은 그렇게 놀라운 모습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그가 어느 팀을 지지하든지와 관계없이 한 가지 사실을 확실하게 말했습니다:

"재밌는 경기가 될 거예요."

파우 가솔이 NBA에서 세운 기록

  • 2001년 드래프트 3순위
  • 페르난도 마틴 이후 NBA에 진출한 역대 두 번째 스페인 출신 농구 선수
  • 사상 첫 외국인 선수로서 2002년 신인상 수상
  • 6개 NBA 팀에서 활약: 맴피스 그리즐리스, 로스앤젤레스(LA) 레이커스, 시카고 불스, 샌안토니오 스퍼스, 밀워키 벅스,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 LA 레이커스 소속 당시 2009년과 2010년 NBA 우승
  • 사상 첫 올스타전에 출전한 스페인 선수이며, 총 6회 출전 (2006, 2009, 2010, 2011, 2015, 2016)
  • 총 1,362 경기 출전 (정규 시즌 및 플레이오프)
  • 총 22,992 득점 (정규 시즌 및 플레이오프)

올림픽의 감동을 최대한 즐기는 방법!

라이브 스포츠 이벤트 무료 시청. 오리지널 시리즈 무제한 감상. 독점 올림픽 소식 및 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