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츠 55 가상 체험 - 무라노 고타로와 함께하는 조정

l55-oly-rowing-02

올림픽 선수들과 패럴림픽 선수들의 놀라운 기술을 1인칭 시점에서 본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아마 좋아하는 선수들의 경기를 보며 많은 사람들이 한 번쯤 궁금해했을 것입니다. 도쿄 2020은 ‘렛츠55 가상체험’ 프로젝트를 통해 도쿄 2020 대회의 55개 종목 모두에서 탑 레벨 선수들이 경기 중 보는 시점을 그대로 경험하게 해 드립니다.

조정

센다이 대학 조정부 선수인 무라노 고타로는 조정 에이트 종목으로 올림픽에 세 번 참가했던 아베 하지메 코치와 함께 매일 훈련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무라노의 시점에서 보는 조정 경기는 어떤 느낌일까요? 렛츠 55 가상 체험을 통해 알아봅시다!

그리고 무라노를 통해 조정이 왜 그렇게 매력적인 종목인지와 조정을 시작하게 된 계기도 들어보도록 합시다.

팀 전체가 완벽히 일치된 동작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한 명이라도 어긋나게 되면 그 파장은 정말 큽니다.

"고등학교 2학년 때 조정부 선생님이 입부할 생각이 있느냐 권유해 주셨고, 그렇게 시작했습니다. 저는 수영부에 있었고 물에서 하는 스포츠는 전반적으로 다 좋아했어요. 처음 노를 잡았을 때가 마침 해가 지고 있던 시간대였고, 물살을 가르는 느낌이 정말 좋았습니다. 사실 너무 좋아서 바로 조정부에 들어가기로 결정했어요.

"에이트의 크루는 노를 젓는 8명의 로어와 키를 잡는 '콕스' 한 명으로 구성됩니다. 로어 한 명의 동작이 어긋나면 이 종목에서 정말 중요한 팀웍에 엄청난 손실을 줄 수 있어요. 저희는 계속해서 서로와 소통합니다. 대학 기숙사에서 같이 살고, 서로를 아주 잘 알아가는 것으로 결속력을 더욱 다지고 있어요.

"선수로서 걸어온 길은 평탄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좌절할 때마다 아베 감독이 '힘 내, 계속 나가자.'라는 말을 해주세요. 올림피언의 말이라 정말 용기를 얻었고, 저는 한 사람으로서도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졸업 후에도 조정은 계속 할 생각이에요. 제 목표는 2022년 일본국민체육대회 출전입니다.

"조정은 누구나 시작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균형을 잃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수도 있어요. 하지만 익숙해지면 좀 더 강력한 노젓기를 구사할 수 있게 됩니다. 모두가 한 번은 해볼만 하다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