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인 김연아 앞에선 여전히 부끄러운 유영

대한민국에서 네 번이나 국내 피겨 스케이팅 챔피언에 올랐던 유영은 올림픽 챔피언 김연아의 발자취를 따르고자 합니다. 자신의 우상 앞에선 여전히 부끄러움을 타는 마음을 우리에게 털어놓았습니다.

우상인 김연아 앞에선 여전히 부끄러운 유영

대한민국에서 네 번이나 국내 피겨 스케이팅 챔피언에 올랐던 유영은 올림픽 챔피언 김연아의 발자취를 따르고자 합니다. 자신의 우상 앞에선 여전히 부끄러움을 타는 마음을 우리에게 털어놓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