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인의 챔피언 조이 사도프스키-시노드 "저는 조이일 뿐"

조이 사도프스키-시노트(20)는 스노보드계를 강타했습니다. 그녀는 베이징 2022 슬로프스타일에서 우승을 차지해 뉴질랜드에 동계 올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선사했습니다.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스노보드 커뮤니티에서 제 스타일을 좋아해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는 게 상당히 자랑스럽습니다. 왜냐면 스노보드에선 그런 게 가장 중요한 일이거든요." 그녀가 우리에겐 할 수 있는 일에 한계가 없다는 것을 믿는 이유를 알아보세요.

보드인의 챔피언 조이 사도프스키-시노드 "저는 조이일 뿐"

조이 사도프스키-시노트(20)는 스노보드계를 강타했습니다. 그녀는 베이징 2022 슬로프스타일에서 우승을 차지해 뉴질랜드에 동계 올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선사했습니다.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스노보드 커뮤니티에서 제 스타일을 좋아해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는 게 상당히 자랑스럽습니다. 왜냐면 스노보드에선 그런 게 가장 중요한 일이거든요." 그녀가 우리에겐 할 수 있는 일에 한계가 없다는 것을 믿는 이유를 알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