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메달리스트 키미아 알리자에 제노지는 "자유로운 여성"이 되기 위해 고국을 떠난 뒤, 올림픽 영광을 위한 다른 기회를 얻었습니다

키미아 알리자데 제노지는 리우 2016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뒤, 자유를 찾아 이란을 떠났습니다. 독일에 거주하고 있는 난민 키미아는 2021년에 열리는 도쿄 2020에 IOC 난민 올림픽 팀의 일원으로 참가해 다시 한 번 메달을 노립니다. 그녀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태권도 메달리스트 키미아 알리자에 제노지는 "자유로운 여성"이 되기 위해 고국을 떠난 뒤, 올림픽 영광을 위한 다른 기회를 얻었습니다

키미아 알리자데 제노지는 리우 2016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뒤, 자유를 찾아 이란을 떠났습니다. 독일에 거주하고 있는 난민 키미아는 2021년에 열리는 도쿄 2020에 IOC 난민 올림픽 팀의 일원으로 참가해 다시 한 번 메달을 노립니다. 그녀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