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쿼시 히어로 폴 콜: "불편함에 자신을 몰아넣는 걸 믿는 편"

뉴질랜드의 폴 콜은 그의 커리어 사상 처음으로 스쿼시 세계 랭킹 톱에 자리했습니다. 그의 직업윤리와 규율은 전설적입니다. 이 키위 수퍼스타는 가장 불편한 것과 더 많이 할 수 있는 것을 끊임없이 찾고 있습니다. "불편함과 불행에 익숙해지고, 그 어려운 기간동안 침착함을 유지하고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저는 더 불편한 상황에 저를 몰아넣는 것이 좋다고 믿는 사람입니다"라고 콜은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WSF 월드 더블스 스쿼시 챔피언십 전에 말했습니다. 대회는 olympics.com에서 라이브로 볼 수 있습니다.

스쿼시 히어로 폴 콜: "불편함에 자신을 몰아넣는 걸 믿는 편"

뉴질랜드의 폴 콜은 그의 커리어 사상 처음으로 스쿼시 세계 랭킹 톱에 자리했습니다. 그의 직업윤리와 규율은 전설적입니다. 이 키위 수퍼스타는 가장 불편한 것과 더 많이 할 수 있는 것을 끊임없이 찾고 있습니다. "불편함과 불행에 익숙해지고, 그 어려운 기간동안 침착함을 유지하고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저는 더 불편한 상황에 저를 몰아넣는 것이 좋다고 믿는 사람입니다"라고 콜은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WSF 월드 더블스 스쿼시 챔피언십 전에 말했습니다. 대회는 olympics.com에서 라이브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