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를 바꾼 뒤 시상대를 노리는 파이퍼 길레스와 폴 포리에

캐나다의 아이스댄스 페어가 트레이드마크였던 창의성만으로는 목표를 만족시키는 데 충분하지 않은 이유를 공개했습니다. 길레스와 포리에는 최대의 목표로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하는 것을 마음에 품고 있습니다. 길레스와 포리에는 베이징 2022에서 시상대에 오를 수 있을까요? 이 듀오가 2021 ISU 피겨 스케이팅 월드 챔피언십을 앞두고 단독 인터뷰에서 새로운 접근법을 공유했습니다.

목표를 바꾼 뒤 시상대를 노리는 파이퍼 길레스와 폴 포리에

캐나다의 아이스댄스 페어가 트레이드마크였던 창의성만으로는 목표를 만족시키는 데 충분하지 않은 이유를 공개했습니다. 길레스와 포리에는 최대의 목표로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하는 것을 마음에 품고 있습니다. 길레스와 포리에는 베이징 2022에서 시상대에 오를 수 있을까요? 이 듀오가 2021 ISU 피겨 스케이팅 월드 챔피언십을 앞두고 단독 인터뷰에서 새로운 접근법을 공유했습니다.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