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다카나시 사라는 메달 획득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남녀를 막론하고, 어떤 스키점프 선수도 다카나시 사라보다 월드컵에서 많이 우승한 선수는 없습니다. 그럼에도 다카나시 사라는 아직 25세 밖에 안됐죠. 일본 스키점프 선수 다카나시 사라는 대회 전 자기만의 세계로 들어가며, 정신적으로 강해져 평창 2018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데에 메달을 더하기를 희망합니다.

'무서운' 다카나시 사라는 메달 획득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남녀를 막론하고, 어떤 스키점프 선수도 다카나시 사라보다 월드컵에서 많이 우승한 선수는 없습니다. 그럼에도 다카나시 사라는 아직 25세 밖에 안됐죠. 일본 스키점프 선수 다카나시 사라는 대회 전 자기만의 세계로 들어가며, 정신적으로 강해져 평창 2018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데에 메달을 더하기를 희망합니다.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