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수구 팀의 존경을 받은 코치

미국 여자 수구팀이 금메달을 딴 후 아담 크리코리안 코치의 목에 금메달을 걸어주며 존경을 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