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리스 아그메그네누 "도쿄에서 내 '돌 가방'이 어깨에 떨어졌습니다"

프랑스 유도선수 아그베그네누는 개막식에 기수로 나섰던 것부터, 친구이자 라이벌인 티나 트르체냐크와의 '거인의 맞대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것까지 감동적인 여정을 돌아봤습니다. 이제 더블 올림픽 챔피언이 된 아그베그네누는 홈에서 열리는 파리 2024에서 더 많은 타이틀을 획득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클라리스 아그메그네누 "도쿄에서 내 '돌 가방'이 어깨에 떨어졌습니다"

프랑스 유도선수 아그베그네누는 개막식에 기수로 나섰던 것부터, 친구이자 라이벌인 티나 트르체냐크와의 '거인의 맞대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획득한 것까지 감동적인 여정을 돌아봤습니다. 이제 더블 올림픽 챔피언이 된 아그베그네누는 홈에서 열리는 파리 2024에서 더 많은 타이틀을 획득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관련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