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단자오, 스켈레톤 금메달

단자오는 스켈레톤으로 종목을 바꾼 첫 시즌에 세상을 놀라게 했습니다. 올해 17세인 그녀는 홈에서 열리는 베이징 2022에 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50:50 이상으로 기대했고, 아일랜드의 코치 패트릭 섀넌은 그녀의 발전을 "정말 기뻐"했습니다.

중국의 단자오, 스켈레톤 금메달

단자오는 스켈레톤으로 종목을 바꾼 첫 시즌에 세상을 놀라게 했습니다. 올해 17세인 그녀는 홈에서 열리는 베이징 2022에 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50:50 이상으로 기대했고, 아일랜드의 코치 패트릭 섀넌은 그녀의 발전을 "정말 기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