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icial Films
Official Films

오슬로 1952 오피셜 필름 | 6회 동계 올림픽, 오슬로 1952

노르웨이와 같은 열정으로 동계 스포츠를 받아들이는 나라는 거의 없습니다. 노르웨이는 모든 종목 특히, 크로스컨트리에서 훌륭한 스키선수를 배출했습니다. 50만명이 넘는 관중들이 올림픽을 관전했으며, 오슬로 외곽 홀멘콜렌에 있는 전설적인 스키점프대에는 10만명이 모여 경기를 관람했습니다. 아마 다큐멘터리에서 가장 영화적인 장면은 올림픽 "성화"가 산의 피난처에서 점화되어, 봉송주자에게 전달되고 오슬로 비슬렛 스티디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위해 달려오는 장면일 것입니다. 대회 기간 동안, 스키 선수 개인에게 카메라가 붙었고, 봅슬레이 썰매 앞에도 카메라가 장착되어 많은 드라마틱한 시퀀스와 임팩트 있는 장면을 담아냈습니다. 탄크래드 입센 | 1952 | 103' | 2018 IOC 복원 버전

Official Films
Official Films

오슬로 1952 오피셜 필름 | 6회 동계 올림픽, 오슬로 1952

노르웨이와 같은 열정으로 동계 스포츠를 받아들이는 나라는 거의 없습니다. 노르웨이는 모든 종목 특히, 크로스컨트리에서 훌륭한 스키선수를 배출했습니다. 50만명이 넘는 관중들이 올림픽을 관전했으며, 오슬로 외곽 홀멘콜렌에 있는 전설적인 스키점프대에는 10만명이 모여 경기를 관람했습니다. 아마 다큐멘터리에서 가장 영화적인 장면은 올림픽 "성화"가 산의 피난처에서 점화되어, 봉송주자에게 전달되고 오슬로 비슬렛 스티디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위해 달려오는 장면일 것입니다. 대회 기간 동안, 스키 선수 개인에게 카메라가 붙었고, 봅슬레이 썰매 앞에도 카메라가 장착되어 많은 드라마틱한 시퀀스와 임팩트 있는 장면을 담아냈습니다. 탄크래드 입센 | 1952 | 103' | 2018 IOC 복원 버전

추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