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icial Films
Official Films

코르티나 담페초 1956 오피셜 필름 | White Vertigo

처음으로 이탈리아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오스트리아의 토니 세일러는 20세의 나이에 3개의 금메달을 땄습니다. 페플럼 영화 감독 페로니는 즐겁게 그의 주제를 다루면서, 고도로 예술적인 카메라 기술로 활강과 봅슬레이 경기를 촬영했습니다. 돌로미테스에 있는 코르티나 담페초의 허름한 환경은 매력적으로 보여졌고, 안젤로 프란체스코 라바그니노의 재즈는 아이스 하키를 비롯한 다른 종목에 색다른 차원을 부여했습니다. 완벽하게 복원된, 화이트 버티고는 올림픽 영화 콜렉션의 가장 매력적인 부분 중 하나입니다. 조르지오 페로니 | 1956 | 96' | 2014 IOC 복원 버전

Official Films
Official Films

코르티나 담페초 1956 오피셜 필름 | White Vertigo

처음으로 이탈리아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오스트리아의 토니 세일러는 20세의 나이에 3개의 금메달을 땄습니다. 페플럼 영화 감독 페로니는 즐겁게 그의 주제를 다루면서, 고도로 예술적인 카메라 기술로 활강과 봅슬레이 경기를 촬영했습니다. 돌로미테스에 있는 코르티나 담페초의 허름한 환경은 매력적으로 보여졌고, 안젤로 프란체스코 라바그니노의 재즈는 아이스 하키를 비롯한 다른 종목에 색다른 차원을 부여했습니다. 완벽하게 복원된, 화이트 버티고는 올림픽 영화 콜렉션의 가장 매력적인 부분 중 하나입니다. 조르지오 페로니 | 1956 | 96' | 2014 IOC 복원 버전

추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