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 대표팀,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마무리

여자 배구 대표팀이 네덜란드전을 마지막으로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를 마무리했습니다. 대표팀은 지난달 21일 이탈리아로 출국하여 25일 중국전을 시작으로 5주간의 대장정을 펼쳤고, 16개 팀 중 3승 12패(승점 10)로 지난 대회에 이어 연속으로 15위를 차지했습니다. 

촬영 Photo credit: volleyballworld.com

마지막 5주차 경기

대회 첫 주차에 한국은 중국, 일본, 태국을 만나 1승 2패의 성적을 기록하였습니다. 이어 2주차부터 폴란드, 도미니카공화국, 벨기에, 이탈리아, 독일, 미국, 러시아에 연속으로 패하였습니다. 그 후 4주차에 세르비아와 캐나다를 상대로 2연승을 거두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습니다.

대회 마지막인 5주차에 대표팀은 브라질, 터키, 네덜란드를 차례로 상대했습니다. 2연승을 거두며 상승세를 타고 있던 대표팀은 10승 2패를 기록 중이던 브라질을 만나 0-3으로 패했습니다. 1세트 한국과 브라질은 7-7로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나 이후 연속 4실점을 허용하면서 18-25로 첫 세트를 내주었습니다. 2세트에는 14-21로 벌어진 경기를 연속 8득점으로 22-21로 역전하며 저력을 보여주었지만, 브라질의 강력한 스파이크를 막지 못하여 세트를 내주었습니다. 3세트도 15-16으로 끝까지 따라붙었으나 끝내 전력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이어 대표팀은 터키와 네덜란드에도 패하며 대회를 마무리했습니다. 대표팀은 터키에 대한 전력분석을 바탕으로 1세트를 23-21로 앞서는가 하면, 2세트를 25-20으로 따냈습니다. 그러나 많은 범실(25개)로 어려운 경기를 펼친 끝에 세트 스코어 1-3으로 패했습니다. 

네덜란드와의 최종전은 풀세트로 치러졌습니다. 1세트를 먼저 내주었지만, 2세트를 25-23으로 가져왔습니다. 이어 3세트와 4세트도 나눠 가지며, 두 팀은 마지막 세트로 향했습니다. 5세트 초반 한국은 김연경을 앞세워 7-4까지 앞서 나갔습니다. 그러나 공격 범실과 상대 블로킹으로 역전을 허용하며 승점 1점을 획득하는 데 그쳤습니다. 김연경이 20점, 박정아가 24점을 올렸고, 이소영과 양효진도 18점과 10점으로 힘을 보탰지만, 승리를 따내지 못했습니다.

이번 VNL이 남긴 것

네덜란드전을 마지막으로 한국은 3승 12패 승점 10점으로 16개 팀 중 15위로 대회를 마무리하였습니다. 

이번 대회는 도쿄 올림픽을 두 달 앞두고 열리는 전초전이었지만, 한국의 경우 당장의 성적보다는 올림픽을 준비하기 위한 실험 성격이 강했습니다. 대표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오랫동안 국제대회를 치르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지난 대표팀과 비교하여 주전의 상당수가 달라졌기 때문입니다. 

지난 2019년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낸 멤버 중 4명이 대표팀에 승선하지 못했습니다. 그동안 주축 역할을 해왔던 쌍둥이 자매가 명단에서 제외되었으며, 김희진, 김수지, 강소휘 등의 선수들은 부상으로 이탈하며 사실상 대표팀을 새롭게 꾸려야 했습니다. 이에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승리보다는 다양한 조합과 새 얼굴을 테스트하는 것에 중점을 뒀습니다.

대표팀은 대회 초반 연패를 겪으며 분위기가 가라앉기도 했지만, 조직력이 살아나며 4주차와 5주차에는 유의미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특히 전성기가 지났다고 평가받는 김연경이 지난 2019년 대회보다 52점 많은 196점을 기록하며 전체 득점 11위에 올라 건재함을 과시했습니다. 또한, 김희진이 빠진 라이트 공격수 자리는 박정아와 정지윤이 생각보다 공백을 잘 메워주었습니다. 더하여 V리그 MVP인 이소영도 국제무대에서의 경쟁력을 증명했고, 관심을 모았던 세터 포지션에서도 안혜진과 김다인이 가능성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높이와 수비에서는 부족한 면이 드러났습니다. 양효진이 여전히 건재하지만, 신예 박은진과 이다현으로는 베테랑 김수지의 역할을 완벽히 메우기는 어려워 보였습니다. 주전 리베로로 출전한 오지영은 약점을 노출하며 목적타 서브를 받기도 했습니다. 한유미 KBS 배구 해설위원은 "리베로, 센터 포지션에서 정확도가 떨어지거든요. 이런 것들에 대한 완성도를 높이는 게 가장 첫 번째인 것 같고, 블로킹이 높이가 낮아졌으니까 상대 분석을 치밀하게 해서 수비 대형 등을 미리 만들어야 할 것 같아요"라고 KBS 중계를 통해 현재 대표팀의 취약점을 진단했습니다.

주장 김연경은 경기 후 "코로나로 인해 오랫동안 시합도 못 하고, 훈련을 못 했는데 그게 결과로 이어지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아직도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느껴진다. 올림픽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잘되지 않았던 부분을 최대한 보완해서 올림픽에서는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스테파니 라바리니 감독은 대회 결과를 토대로 12명의 최종 엔트리를 정해야 합니다.

한편, 미국, 브라질, 터키, 일본이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부 결선라운드에 진출했습니다. 

미국은 14승 1패로 남다른 전력을 선보였습니다. 이어 브라질이 13승 2패, 일본이 12승 3패, 터키가 11승 4패로 2~4위를 차지하였습니다. 이중 브라질과 일본은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에서 맞붙을 예정인 팀들입니다. 마찬가지로 올림픽 본선 같은 조에 속한 도미니카공화국은 9승 6패로 6위, 세르비아는 4승 11패로 13위에 올랐습니다. 결선라운드는 24일과 25일에 펼쳐집니다.

대표팀은 22일 귀국하여 1주일간 자가격리를 한 뒤 경상남도 하동군으로 이동하여 1주일 동안 코호트(동일집단격리) 훈련을 진행합니다. 이후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전원 음성이 나오면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 입촌하여 올림픽을 준비합니다.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는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7월 25일부터 8월 8일까지 보름간 열립니다. 한국 대표팀은 25일 브라질과의 1차전을 시작으로, 케냐(27일)-도미니카 공화국(29일)-일본(31일)-세르비아(2일)를 차례로 만납니다.

올림픽의 감동을 최대한 즐기는 방법!

라이브 스포츠 이벤트 무료 시청. 오리지널 시리즈 무제한 감상. 독점 올림픽 소식 및 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