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 도쿄올림픽 대표 선발전 리뷰: 진종오, 극적인 도쿄행

대한사격연맹은 16일부터 30일까지 창원국제사격장에서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을 진행했습니다. 한국 사격이 획득한 15장의 도쿄 올림픽 출전권 중 남태윤(보은군청)이 개인 자격으로 따낸 남자 10m 공기 소총을 제외한 14장의 주인이 가려졌습니다. 

촬영 2012 Getty Images

선발전에는 올림픽 출전 기준점수(MQS)를 충족한 161명의 선수가 참가했고, 15일 동안 여자 10m 공기소총과 남·여 10m 공기권총, 남자 25m 속사권총, 남·여 50m 소총3자세, 여자 25m 권총, 남·여 스키트, 여자 트랩 종목이 진행됐습니다. 종목마다 1~5차전의 점수를 합산하여 순위를 정했습니다.

총 30명이 참가한 여자 10m 공기소총 부문에서는 권은지(울진군청)와 박희문(우리은행)이 각각 1, 2위에 올랐습니다. 권은지는 자신이 세운 공인 한국 신기록 두 번과 비공인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우면서 합계 3,162.9점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2위인 박희문(3,141.4점)과는 21.5점 차이가 났습니다.

남자 10m 공기권총에선 올림픽에서 총 6개의 메달을 목에 건 진종오(서울시청)가 극적으로 대표팀에 합류했습니다. 1차전을 9위로 출발한 진종오는 4차전까지 합계 2,313점으로 7위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5차전에서 마지막 10점 만점을 포함해 585점을 쏘며 극적으로 한승우(창원시정)와 공동 2위를 기록했고, 동점자가 나오면 국제대회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선수에게 우선권이 주어지는 연맹 규정에 따라 지난 2018년 창원세계선수권 대회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올림픽 쿼터를 획득한 진종오가 도쿄행을 확정지을 수 있었습니다.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진종오는 선발전에 대해 "기록차이가 너무 커서 정말 포기할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다 생각했고, 마침 경기 감각도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준비를 조금 더 많이 했다면 이렇게 힘들진 않았을 것이라 봅니다." 라고 힘들었던 도쿄행 확정과 5차전 역전극을 이야기했습니다.

진종오는 최종 합계 2,898점을 쏘았고, 1위는 총 2,908점을 얻은 김모세(상무)가 차지했습니다. 김모세는 1차전부터 583점으로 1위에 올라 2차전, 3차전 모두 선두를 유지했고, 4차전과 5차전에서는 각각 10위와 6위에 머물렀지만, 1~3차전 성적을 바탕으로 합계 1위에 올랐습니다.

진종오는 자신의 주 종목이었던 50m 권총은 폐지됐지만, 10m 공기권총에서 올림픽 7번째 메달에 도전할 예정이며, 이미 2012 런던 올림픽 남자 10m 권총에서 금메달을 딴 경험이 있습니다.

도쿄 올림픽 참가에 대해 "성적에 욕심을 내지 않는다면 거짓말입니다. 하지만 가벼운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다는 생각으로 다녀오겠습니다. 어렵게 대표팀에 뽑힌 만큼 후회 없이 쏘고 오겠습니다."라는 말을 남긴 진종오는, 전성기 시절의 기량을 유지하기 위해 더 노력하고, 열심히 준비해서 도쿄를 너머 파리 올림픽까지 도전해 보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여자 10m 공기권총에서는 김보미와 추가은(이상 IBK기업은행)이 태극마크를 달았습니다. 김보미는 총 2,916점을, 추가은은 총 2,886점을 기록했습니다. 김보미는 지난 2018년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여자 10m 공기권총 동메달로 자신이 획득한 출전권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이어진 남자 25m 속사권총에서는 송종호(IBK기업은행)와 한대윤(노원구청)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습니다. 송종호는 총 2,930점을 얻었고, 한대윤은 2,927점을 기록했습니다. 송종호는 지난 2019년 제14회 도하 아시아사격선수권 대회에서 한국에 남자 25m 속사권총 출전권을 안겼습니다. 송종호는 당시 최종 6위를 기록했지만, 1~3위를 차지한 중국이 이미 출전권 2장을 확보한 상태였기 때문에, 4~6위에게 넘겨진 출전권을 확보했습니다.

한 장의 출전권이 달린 여자 25m 권총에선 김민정(KB국민은행)이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김민정은 5차전 582점을 포함하여 총 2,927점을 획득했습니다. 4차전까지 합계 1위였던 김민정은 5차전에서 4위에 머물렀지만 2위 곽정혜(IBK기업은행)를 9점 차로 제치고 1위에 올랐습니다. 

사실 김민정은 지난 2019년 10m 공기권총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던 선수입니다. 또한 2019 뉴델리 월드컵 여자 10M 공기권총에서 김보미에 이어 4위를 차지하여, 한국에 두 번째 여자 10m 공기권총 출전권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22일 끝난 10m 공기권총 선발전에서는 3위에 머물러 올림픽 10m 공기권총에서는 대표팀 승선에 실패했습니다.

여자 스키트 종목에선 1인자 김민지(창원시청)가 이변 없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김민지는 1차 116점으로 1위를 차지한 것을 시작으로 2차 111점, 3차 120점, 4차 117점, 5차 116점으로 모두 1위, 총점 580점으로 2위 황수영(부산시청, 526점)을 큰 점수차로 제치고 출전권을 확보했습니다.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개인 2위,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개인 1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인 3위를 차지한 김민지는 "과거 올림픽 출전 때처럼 반복된 실수를 하고 싶지 않습니다. 메달을 목표로 대회에 임할 것이며, 열심히 집중력있게 훈련에 매진하겠습니다." 라는 말을 남기며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2008 베이징 올림픽의 아쉬움을 털어내겠다는 각오을 드러냈습니다.  

여자 50m 소총3자세에서는 배상희(상무)와 조은영(청주시청)이 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했습니다. 배상희는 총 5,840점을 따냈고, 조은영은 5,833점을 얻었습니다.

올림픽의 감동을 최대한 즐기는 방법!

라이브 스포츠 이벤트 무료 시청. 오리지널 시리즈 무제한 감상. 독점 올림픽 소식 및 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