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니르 비바: "브레이킹은 브롱크스에서 평화로부터 탄생했습니다"

6월 23일 올림픽의 날을 맞이해 Olympics.com이 레드불비씨원 우승자이자 부에노스아이레스 2018 청소년 올림픽 심사위원으로서 브레이킹이 파리 2024 올림픽 데뷔를 할 수 있게 큰 역할을 한 무니르 비바와 함께 브레이킹의 탄생에 대해 되돌아봤습니다. 

Guillaume Depasse 기자
촬영 2022 Getty Images

"평화를 위한 움직임."

2022년 올림픽의 날 슬로건과 딱 어울리는 파리 2024 올림픽 종목이 있습니다: 바로 올림픽 프로그램에 새로 합류한 브레이킹입니다.

각국 비보이(B-boy)와 비걸(B-girl)은 약 2년 후 파리에 있는 콩코드 광장에서 최초의 브레이킹 올림픽 메달을 놓고 운동능력이 돋보이면서 예술적인 동작들을 선보이며 박진감 넘치는 배틀이 펼칠 예정입니다.

이 종목은 뉴욕 브롱크스 지역에서 70년대 평화 운동을 기반으로 탄생한 종목입니다.

Olympics.com은 2012년 레드불비씨원 우승자이며 현재 토니 에스탕게 파리 2024 올림픽 조직위원장과 함께 올림픽 프로그램에 새로 합류한 종목을 위해 일하고 있는 프랑스 비보이 무니르 비바와 힙합 문화의 탄생과 더불어 브레이킹의 발자취를 돌아봤습니다.

평화를 원한 '갱'

뉴욕 북쪽 지역은 1970년대 사회적 위기에 직면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사우스브롱크스 지역을 포함해 이웃들은 각기 다른 범죄조직에 의해 통제되며, 나뉘어졌습니다.

비바는 20년 이상 '배가본드'(Vegabond) 크루로 브레이킹을 췄던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하나로서 "빈민가 출신 사람들은 빈민가에 있으므로 방치됐죠,"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사람들은 극심한 빈곤에 시달렸으며, 실업률은 높았고, 일상에서 폭력이 난무했어요. 갱 멤버들 사이에서 전쟁이 일어났죠. 모두가 뉴욕의 겨울을 아시다시피, 대부분 사람이 뜨거운 물, 전기, 히터가 없이 생활했어요. 굉장히 힘든 시간이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코넬 벤자민은 '게토브라던스'라는 범죄 조직 단원으로 '블랙 벤지'라고도 알려진 인물로서 1971년 12월 자신보다 계급이 높은 단원인 벤지 멜렌데즈에게 파리보다 1.5배 더 큰 뉴욕 지역에 있는 갱 멤버들 사이에서 평화를 증진해달라는 부탁을 받게 됩니다.

1970년대 뉴욕 브롱크스
촬영 Courtesy of ©Joe Conzo for "Breaking Life" original series

브롱크스에 있는 클럽에서 체결된 평화 협정

벤자민은 임무를 완수하기 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살해당했습니다. 이 살인 사건은 브롱크스 곳곳에 더 많은 분쟁을 초래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멜렌데즈와 게토브라더스의 두목 카를로스 수아레즈는 브롱크스를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서 평화가 필요하다고 수긍하기 시작했습니다.

조세 토레스는 뉴욕포스트에 "게토브라더스는 올바른 방향으로 들어서고 있었다,"라고 썼습니다. 그는 "그들은 유혈 분쟁을 신뢰하지 않고 있으며, 폭력이 사람들을 설득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멜렌데즈와 수아레즈는 코넬의 어머니를 찾아갔고, 제프 창은 그의 책 'Can’t stop Won’t stop: A History of the Hip-Hp Generation'에 그녀가 원하는 건 확실했다고 적었습니다.

당시 그의 어머니는 "복수는 하지 마세요. 벤지는 평화를 위해 살았어요,"라고 말했습니다.

평화를 향한 갈망이 멜렌데즈와 수아레즈의 안에서 더 커졌고, 그들은 당시 조직의 두목들과 앉아서 대화를 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습니다.

수십 명의 두목은 경찰과 함께 브롱크스에 있는 보이스 클럽에 모였고, 언론도 참석했습니다. 고성이 오가기도 한 긴 대화 끝에 평화 협정이 채결됐습니다.

비바는 "그들은 자유를 되찾았죠,"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서 "그들은 길을 건널 수 있었고, 서로 어울리며, 함께 이야기하며, 만나고… 전에 볼 수 없었던 풍경이었죠,"라고 말했습니다.

1970년대 브롱크스에서 열린 블록 파티 
촬영 Courtesy of ©Joe Conzo for "Breaking Life" original series

힙합 문화의 시작과 브레이킹의 탄생

시간이 흘러 분쟁이 난무했던 곳은 창의력으로 채워졌습니다. 갱 멤버들은 즉흥적으로 파티를 열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잘 알려진 '블록 파티'입니다.

비바는 "그들은 음악을 연주하고 공원에 모이기 시작했고, 바로 그곳에서 처음으로 비보이, 비걸, MC, DJ 등을 볼 수 있었죠. 그리고 1973년 8월 DJ 쿨 허크가 그의 첫 파티를 열었고, 힙합 문화가 태어났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댄서들은 DJ가 트랙이 원활하게 흐르도록 믹스를 하기 위해 악기 연주만 나오는 보컬 섹션 사이의 간주(인스트루멘탈 브레이크)가 나올 때 배틀에서 맞대결을 펼쳤습니다.

랩, 그래피티, 브레이킹 등 이 모든 어반아트는 전 세계에 퍼져서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문화가 되기 전 이미 70년대 초반 부상했습니다.

비바는 "이 문화는 무엇보다도 가장 먼저 평화를 위해 탄생했습니다,"라고 정리했습니다. 그는 "힙합의 슬로건이 '평화, 단결, 사랑, 재밌게 보내는 것'이 된 이유입니다. 이 메시지와 가치는 특히 힙합 댄스의 초창기부터 전해졌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메시지는 2024년 7월 파리에서 대회가 시작하는 올림픽의 날에 또 한 번 울려 퍼지게 됩니다.

브롱크스 출신 댄서
촬영 Courtesy of ©Joe Conzo for "Breaking Life" original series

올림픽의 감동을 최대한 즐기는 방법!

라이브 스포츠 이벤트 무료 시청. 오리지널 시리즈 무제한 감상. 독점 올림픽 소식 및 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