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버밍엄 다이아몬드리그 대신 '금의환향'

한국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이 도하 2022 다이아몬드리그 우승 후 2차 대회가 열리는 버밍엄으로 향하지 않고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는 컨디션을 위해 휴식을 병행하며 두 달 동안 2022년 세계육상선수권 준비에 전념할 예정입니다. 

EJ Monica Kim 기자
촬영 2022 Getty Images

우상혁이 14일(한국 시간) 2022 다이아몬드리그 시즌이 개막한 도하에서 도쿄 2020 공동 금메달리스트 무타즈 바르심지안마르코 탐베리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스마일 점퍼'는 원래 다이아몬드리그 2차 대회가 열리는 버밍엄으로 향할 예정이었지만, 2월부터 쉼 없이 달려온 몸상태를 고려해 오늘(19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우상혁은 인천공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휴식을 병행하며 올 7월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리는 2022년 세계육상선수권 우승을 위해 최상의 몸상태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다음은 우상혁의 인천공항 기자회견 일문일답입니다.

-다이아몬드리그 첫 출전과 우승에 대한 소감

"목표한 거 대로 잘 돼서 기쁜 마음으로 돌아왔습니다. 처음 다이아몬드리그를 뛰는데 당연히 긴장이 안된다면 거짓말이겠죠. 위기는 있었지만, 저는 항상 경기를 뛰면서 위기는 있다고 생각을 하는 편입니다. 다시 침착하게 마음을 가다듬고 하니깐, 편안해진 상태에서 다시 잘 뛰지 않았나 싶어요."

-바람의 영향

"바람 때문에 선수들이 흔들린다고 느꼈거든요. 그래서 뛰면서 더 확신에 찼고, 제가 이만큼 준비했는데, 여기서 못 뛰면 '바보'라고 생각했어요. 제가 올 시즌 세계 1등이니깐 그 자신감을 갖고 뛰었는데 좀 좋은 결과로 이뤄진 것 같습니다. 

"저는 뭐 아시다시피 다이아몬드리그를 뛰기 전에도 (5월 4일 실업육상경기대회가 열린) 나주에서 바람을 맞으면서 뛰었고, 비가 오든, 바람이 불든, 저는 그렇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생각해요."

-버밍엄 다이아몬드리그 불참 이유

"저는 이 '삼파전'(우상혁, 바르심, 탐베리)이 다시 돌아오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도하에서 이미 우승을 했기 때문에, 이 삼파전이 열리지 않는 버밍엄에서 뛰는 게 의미가 있나라는 생각으로 코치님과 조율을 했어요. 저는 우승을 먼저 했으니깐, 이 기분으로 세계선수권에 가서 그들을 만나면, 삼파전에서 승률이 더 높은 제가 다시 이길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이렇게 계획을 변경했습니다."

-두 달 남은 2022년 세계선수권 준비

"이 기분을 계속 유지하되, 부족한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훈련을 꾸준히 해서 자신감을 더 쌓다 보면 2.40m로 뛸 수 있는 컨디션을 만드는 건 충분하다고 봐요. 지금까지 시합을 쉼 없이 달려왔고, 두 달 동안 조금 (컨디션을) 조절하면서 시합을 뛸 생각이에요. 그러다 보면 세계선수권에 큰 기록이 나올 거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올 7월 유진에서 열리는 2022년 세계육상선수권 대회 목표

"뭐 넘을 수 있다면 제 키의 50cm 이상도 넘을 수 있는 거고요. 아시다시피 제가 도쿄 2020에서 (개인 최고 기록 2.31m에서) 4cm를 깼잖아요. 그래서 항상 목표는 크게 잡고 있어요. 제가 2.36m를 뛰었지만, 2.40m도 뛸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2.38m도, 2.40m도 다 넘고 싶습니다. 한 번 뛸 때 많이 넘으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

메달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는 우상혁과 선수들
촬영 2022 Getty Images

-도하 2022 다이아몬드 우승 후 바르심, 탐베리 등 다른 선수들의 반응

"항상 그들이 놀라움을 표하는 것 같아서 저는 인정받는 기분이라 좋고, 좀 견제하는 느낌도 많이 받았어요. 확실히 230을 연속해서 5번 뛰니깐 친구들이 견제하는 눈빛을 많이 받았어요."

-외국 선수들의 동반 훈련 요청

"아직 정해진 건 없는데 많이 받고 있어요. 뭔가 제가 열심히 꾸준히 한 결과가 이렇게 돌아오는구나라는 생각이 들고, 엄청 뿌듯하고, 이런 퍼포먼스를 배우고 싶다고, 연락을 받았을 때 엄청 영광스러웠어요. 하나의 자극이 돼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세계선수권 및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 우승 목표

"다이아몬드리그 우승은 개인적으로 저에게 하나의 목표고, 세계선수권 우승은 저와 전 국민의 목표예요. 그래서 올해 좋은 컨디션이어서 다 우승을 하고 싶은 욕심이 있습니다."

올림픽의 감동을 최대한 즐기는 방법!

라이브 스포츠 이벤트 무료 시청. 오리지널 시리즈 무제한 감상. 독점 올림픽 소식 및 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