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 키피에곤, 올림픽 신기록으로 1500m 우승, 로라 뮤어가 은메달, 시판 하산은 동메달

페이스 키피에곤이 여자 1500m 2연패를 달성한 가운데, 영국의 로라 뮤어는 영국 신기록을 작성하며 은메달, 네덜란드의 하산은 장거리 트레블 도전을 여전히 진행중입니다.

촬영 2021 Getty Images

페이스 키피에곤은 케냐 깃발을 덮은 채 트랙에 웅크렸습니다. 자신이 무엇을 해냈는가를 잠시동안 실감하기 위해서요. 1500m 올림픽 타이틀 방어. 그리고그 과정에서 키피에곤은 올림픽 신기록인 3:53.11을 기록했습니다. 

도쿄 2020과 리우 2016에서 연속으로 금메달을 따냈다는 것에 대해 키피에곤은 이렇게 말합니다. "정말 기쁩니다. 실제로 기대를 많이 하지 않았던 일이었고, 다행히도 해낼 수 있었습니다. 정말 좋아요." 

"아주 빠른 레이스였습니다. 마지막 랩까지 이게 이어질 것을 알았어요. 모두가 강력합니다. 하지만, 저는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것에 가장 마음에 듭니다."

영국의 로라 뮤어는 자신의 첫 번째 국제 야외 육상 대회 메달을 받아들었습니다. 마지막 바퀴에서 시판 하산을 제친 뮤어는 영국 신기록인 3:54.50을 기록하며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뮤어, 경기종료 후 인터뷰: "누군가가 와서 나를 따라잡는다는 생각이 그렇게 무서울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아주 오래, 정말 열심히 노력해왔어요."

"일주일 내내 긴장해 있었습니다. 왜 1500은 제일 마지막에 하죠?"

출발부터 아주 빠른 페이스로 일찌감치 레이스를 마친다는 새로운 전력을 쓰는 하산은 골든 트레블 도전과 함께 시상대 정상을 노렸고, 출발하자마자 빠른 페이스로 거리를 늘려 놓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이미 5000m 금메달은 거뒀고, 내일 10000m가 예정되어 있기 때문에 장거리 메달 트레블의 목표는 아직 살아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올림픽의 감동을 최대한 즐기는 방법!

라이브 스포츠 이벤트 무료 시청. 오리지널 시리즈 무제한 감상. 독점 올림픽 소식 및 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