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트레아 태생 난민 선수 루나 솔로몬과 합톰 아마니엘: 평화로 향하는 길을 비추는 스포츠 

솔로몬과 아마니엘은 더 나은 삶을 찾기 위해 모국을 떠났고, 그들의 놀라운 여정에는 스포츠와의 동행이 있었습니다. 

Olympics.com 기자
촬영 2021 Getty Images

합톰 아마니엘루나 솔로몬이 폭력과 탄압으로 인해 모국 에리트레아에서 도망쳤을 때만 해도 올림픽이란 존재는 그들의 삶과 동떨어져있었습니다.

솔로몬은 2015년 조국을 떠난 후 Olympic Channel의 오리지널 시리즈 ‘Taking Refuge’에서 “그곳엔 자유가 없었기 때문에, 저는 떠났어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결국 스위스로 향했고, 그곳에서 올림픽 사격 3관왕이자 자신의 코치가 된 이탈리아의 니콜로 캄프리아니를 만나게 됩니다.

스포츠와 올림픽은 그녀의 삶이 바뀔 수 있게 도와줬습니다. 그녀는 야후뉴스에 “사격은 저에게 평안을 가져다 줘요,”라고 말했습니다.

합톰 아마니엘에게도 2015년은 중요한 해입니다: 그가 바로 전 육상 선수이자 현 코치인 캐서린 콜롬을 스위스 글랑에서 만난 해 이기 때문입니다. 콜롬은 육상에 재능이 있는 아마니엘이 운동에 전념하도록 설득했습니다.

그는 감옥에서 도망쳤고, 부당함을 피하기 위해 도망쳤으며, 망명하기 위해서도 달아났습니다. 그리고 그는 달리기가 자신을 자유롭게 해준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큰 발전을 이룬 두 난민 선수

아마니엘은 스위스로 가기위해 험난한 여정길에 올랐습니다.

그는 전쟁으로 짓밟힌 에레트레아에서 탈출하기 위해 사막을 걸어서 수단과 리비아를 가로질렀고, 주 종목이 1500m인 육상 선수는 위험한 지중해를 건너야만 했고, 보트에서 하룻 밤을 지새운 뒤 이탈리아 해변에 도착했습니다.

그가 마침내 스위스에 도착했을 때, 그는 자신의 재능을 육상에서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소중히 얻는 동시에 도장공이 되기 위해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는 로이터에 “이곳 스위스에서는 제가 모국에서 가질 수 없었던 기회가 생겼죠. 여기선 제가 원하는 걸 다 할 수 있고, 제가 어떤 걸 원하든지 간에, 어느 누구도 저에게 '넌 그걸 할 수 없어, 넌 이걸 해야만 해’라고 말하지 않죠,”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육상을 하면서 제 직업도 갖기로 결정했어요."

그의 코치 시릴 쟁드르는 “그는 한 푼도 없이 떠나서, 아무것도 없었고, 그 와중에 사막을 건너야만 했고, 물도 마실 수 없었죠. 그리고 바다를 건너는 법을 연구해야만 했죠,”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가 대단한 의지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요. 보통 사람들에게는 모든 것이 좋아 보일 수 있지만, 저게 그가 보여준 여정의 현실이죠.”

그러한 헌신과 의지는 합톰을 발전 시켰고, 비록 그는 IOC올림픽 난민 팀에 최종적으로 뽑히지 않았지만, 아직도 많은 일들이 그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루나 솔로몬: 전쟁에서 탈출부터 최대 스포츠 무대 진출까지

솔로몬의 여정 또한 놀라운 이야기가 담겨있습니다. 그녀는 Olympics.com에 “저는 스위스에서 처음으로 사격에 입문했습니다. 그전에는 사격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했죠,”라고 말했습니다.

아프리카 태생의 사격 선수는 급속도로 발전하며 사격에 전념했고, 캄프리아니가 그녀의 재능을 알아봤기에, 그녀는 도쿄 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하는 그의 난민 팀에 발탁됐습니다. 그녀는 열심히 훈련하며 그 믿음에 보답했고, 올림픽 기준 기록을 넘으며 일본에서 난민 올림픽 팀을 대표하게 됐습니다.

이 성과가 더욱 놀라운 이유는 바로 그녀가 이 과정 중 임신과 출산을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도쿄 2020이 감염병으로 인해 1년 연기가 됐기에 그녀는 기회를 잡을 수 있었고, 올림픽 10m 공기 소총 예선에서 50위를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그녀는 캄프리아니와 함께 도쿄 대회를 경험한 후 난민들에게 이런 뜻깊은 기회를 알려주면서, 다른 이들도 자신과 같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와주려고 합니다.

“니코가 저 같은 다른 이민자들을 도와주는 일에 동참하고 싶어요… 그들이 스포츠를 통해 용기를 얻을 수 있게 해주고 싶어요. 제가 사격을 통해 그랬던 것처럼요.”

그리고 그녀는 Olympics.com에 “저는 파리 2024까지 계속 사격을 할 거예요. 저도 올림픽 대회에 참가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며 그녀의 마음도 이제 파리 2024로 향하고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올림픽의 감동을 최대한 즐기는 방법!

라이브 스포츠 이벤트 무료 시청. 오리지널 시리즈 무제한 감상. 독점 올림픽 소식 및 하이라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