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얀야

얀야 간브렛

슬로베니아
슬로베니아
스포츠 클라이밍스포츠 클라이밍
올림픽 메달
1g
참가1
첫 참가도쿄 2020
생년1999
소셜 미디어

경력

슬로베니아 태생의 얀야 간브렛은 22살의 나이에 불과하지만 이미 많은 성공을 경험했습니다.

어릴 때부터 클라이밍에 관심을 가졌던 그녀는 겨우 8살 때 처음 국내 대회에 참가했습니다. 어릴 때 그녀는 종종 나무나 문틀을 타고 오르다가 발견되었고, 그것을 지켜본 부모는 그녀에게 실내 클라이밍을 하도록 해주었습니다.

그렇지만 CNN에 따르면, 그녀의 클라이밍 경력이 우수한 성적으로 가득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사실, 그녀는 어릴 때 출전하곤 했던 대회에서 줄곧 꼴찌였지만, 클라이밍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자신의 순위에 전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클라이밍 실력은 더 좋아졌습니다. 이내 그녀는 이름을 알리고,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지켜봐야 할 선수 중 한 명이 됐습니다.

그녀의 첫 메이저 대회 경력은 2013년과 2014년에 시작됐고, 그때 그녀는 유럽피언 유스 챔피언십에서 볼더링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2020 올림픽 사전 대회 성격의 최근 몇 년의 코스에서 간브렛은 성인 클라이머로 등록한 대회를 지배했습니다. 그녀는 2016년 이후 월드 챔피언십에서 6개의 금메달을 따냈는데, 리드와 볼더링 뿐만 아니라 복합까지 포함해 모든 종목에서 최소한 한 번 이상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그녀는 2019 챔피언십에서도 모든 종목 금메달을 싹쓸이했습니다.

같은 해, 간브렛은 단일 시즌 모든 볼더링 월드컵 대회에서 우승 - 전체 78개 볼더 가운데 74차례 선두 - 을 차지한 사상 첫 번째 선수로 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녀는 또한 2017 월드 게임에서 은메달을 차지했고, 좀더 최근에는 유럽피언 챔피언십 리드, 볼더링, 복합에서 각각 은메달 두 개의 금메달 하나를 목에 걸었습니다.

스포츠 클라이밍에서 가공할만한 존재감으로 그녀는 2018년 ‘올해의 슬로베니아 스포츠우먼’이라는 타이틀을 얻었고, 같은 해 월드게임연맹이 선정하는 ‘이달의 선수’로 뽑혔습니다. 이 모든 일이 불과 19살 때 일어난 것입니다.

월드 챔피언십을 손쉽게 요리한 후 간브렛은 팬들 뿐만 아니라 경쟁자들도 시합 내내 눈을 떼지 않을 이름이 될 것입니다.

얀야 간브렛
다시보기

올림픽 경기결과

Athlete Olympic Results Content

You May Like